‘주간아’ 갓세븐 잭슨 “韓 단독 광고, 행복했는데 흑역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간아이돌' 갓세븐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갓세븐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그룹 갓세븐 잭슨이 단독 광고에 얽힌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최근 신곡 ‘네버 에버(NEVER EVER)’로 컴백한 그룹 갓세븐이 출연, 흑역사 공개를 벌칙으로 걸고 랜덤 플레이 댄스에 돌입했다.

이날 공개된 잭슨의 흑역사는 다름 아닌 그가 데뷔 초 단독으로 촬영한 휴대전화 광고 영상. 광고 속 잭슨은 얼굴과 몸에 검은 칠을 하고 강렬한 래핑을 선보였다.

이를 본 잭슨은 부끄러워하며 기절한 척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겨우 정신을 차린 잭슨은 당시에 대해 “처음에는 너무 행복했다. 내가 한국에서 광고를? 그런데 촬영장에 갔더니 ‘옷 좀 벗어봐’ 하더니 몸에 페인팅을 하더라”고 회상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