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희망하는 ‘보통사람’들의 이야기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손현주,장혁,김상호,조달환,지승현,보통사람

배우 손현주,장혁,김상호,조달환,지승현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 제작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평범하지 않았던 시대에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영화 ‘보통사람’에 담겼다.

15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는 영화 ‘보통사람’ (감독 김봉한)의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김봉한 감독과 배우 손현주-장혁-김상호-조달환-지승현이 참석했다.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이날 극중 80년대 평범한 형사 강성진 역을 맡은 손현주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다”라며 “80년대 대학을 다녔기 때문에 먼 이야기처럼 느껴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국가를 위해 물불 안 가리는 냉혈한, 최연소 안기부 실장 최규남 역의 장혁은 영화 속에서 악역 연기를 한 것에 대해 “배역은 미워하되 배우는 미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자신이 맡은 최규남 캐릭터에 대해 “의도를 가지고 말투를 천천히 한 건 아니고 두 장면 빼고는 감정을 제외하고 의무적인 이야기를 툭툭 던지는 식으로 연기했다”며 “시대와는 상관없이 독선적인 느낌을 가진 인물을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영화에서 기획수사의 최대 피해자로 심한 고문을 받는 김태성 역을 소화한 조달환은 “연기보다는 다이어트가 더 힘들었다”며 “77kg에서 64kg까지 감량했는데 나중에는 헛 것이 보이더라”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또 영화의 연출은 맡은 김봉한 감독은 “현재 시국을 떠올리게하는 장면이 있지만 의도한 것은 아니다”라며 “배우들이 연기를 잘 한 것일 뿐 특정 인물을 의도하고 연출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어려운 제작 환경 때문에 힘이 들때도 있었지만 잘 버텨냈다는 뿌듯함이 있다”며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땀냄새가 오롯이 담긴 영화기 때문에 관객들에게도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넀다.

‘보통사람’은 23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