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 조달환 “연기보다 체중 감량이 더 어려웠다” 고충 토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조달환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 제작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달환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 제작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달환이 체중 감량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조달환은 15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보통사람’ (감독 김봉한)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극중 기획수사의 최대 피해자 김태성 역을 맡은 조달환은 영화 속에서 억울한 누명을 쓴 것에 대해 “실제로 나에게 닥친다면 어떻게할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고 말문을 였었다.

이어 “몸무게가 74kg까지 나갔는데 배역을 위해 66kg까지 감량했다”며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 보다 살 빼는 게 너무 어려웠었다. 중간에 빈혈도 많이 왔었고 헛 것이 보이기도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23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