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마해영, 자신 무시하는 장모와 야구 내기 “뭔가 보여주겠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SBS '백년손님' 마해영 / 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 마해영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마해영이 눈 감고 홈런 치기에 도전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마해영이 스크린 야구장을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녹화 당시 마해영은 스크린 야구장 광고판에서 평소 친분이 있는 양준혁을 발견했다. 마해영의 장모도 아는 얼굴에 흥미를 보이며 “스크린 야구를 하러 가자”고 제안했고, 마해영도 자신의 실력에 의심을 가지는 장모에게 “뭔가를 보여주겠다”며 흔쾌히 승낙했다.

마해영은 장모에게 “10번 중 홈런을 5번 치는 조건”으로 만원 내기를 걸었다. 하지만 마해영은 타석에 들어선 후 첫 번째 공에 이어 두 번째 공까지 놓치고 말았다.

마해영은 “공이 느려서 그렇다”고 변명했지만, 사위의 헛스윙을 본 장모는 “오래 놀아서 몸이 굳어서 그렇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나 마해영은 곧 감을 찾았고 공이 오는 족족 홈런을 쳤다.

마해영은 이미지 회복에 성공, 장모 앞에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장모는 “이번에는 한 손으로 쳐라. 눈을 감고 쳐라” 등 핸디캡을 추가했다. 과연 마해영이 장모의 무리한 조건에도 홈런 도전에 성공했을지, 오는 16일 오후 11시 10분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