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완성형 배우, 남상미가 ‘인생캐’를 만나기까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김과장' 남상미 비하인드 스틸 / 사진제공=로고스필름

KBS2 ‘김과장’ 남상미 비하인드 스틸 / 사진제공=로고스필름

‘김과장’ 속 남궁민의 파트너로 활약 중인 남상미가 싱크로율 높은 연기로 재미를 더하고 있다.

남상미는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에서 TQ그룹의 경리부 대리 윤하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단아하고 지적인 미모를 지녔지만 부원들을 아우르는 카리스마와 리더십을 겸비한 인물이다. 불의를 보면 못 참는다.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타부서 부장에게 한 소리를 할 수 있는 용기도 가졌다.

극은 ‘삥땅 전문가’ 김성룡(남궁민)이 부정부패가 만연한 TQ그룹을 뒤흔드는 모습을 그린다. 그런 김성룡 곁엔 없어선 안될 든든한 지원군 윤하경이 있다. 회계부의 기세에 치여 지하 사무실을 쓰는 처지지만 그룹의 썩은 구멍에 대해 궁금해 하고, 그것을 찾아내 작은 변화라도 일구려 고군분투한다. 갑질을 일삼는 재벌2세 박명석(동하)에게 대놓고 욕하진 못하면서 전화를 하는 척 은근히 속을 긁는 능청스러움은 시청자들을 웃겼다.

사건사고를 도맡는 김성룡 곁에서 윤하경은 ‘민폐여주’로 전락할 가능성도 있었다. 하지만 남상미를 만난 윤하경 캐릭터는 힘을 얻었다. 주체적인 성격 탓에 누군가에게 의지하지 않고도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마땅히 찾았고, 오히려 앞으로 달리다가 사고를 치는 김성룡을 조력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것. 김성룡과 대결구도를 펼치고 있는 서율(이준호)의 마음을 이해하며 그에게 쓴소리를 하는 것 역시 윤하경의 역할이다. 이렇듯 남상미의 열연은 극이 ‘사이다 드라마’로 향하는 데 힘을 더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남상미의 자연스러운 여기는 일품이다. 그는 부원들 앞에선 존경받을 만한 상사의 모습을, TQ그룹의 대표 장유선(이일화) 앞에선 책임감과 정의감 투철한 직원의 모습을 보인다. 우연히 동거를 하게 된 오광숙(임화영)과 있을 땐 따뜻하고 유쾌한 동네 언니의 면모로 색다른 매력을 뽐낸다.

무엇보다 남상미는 파트너 남궁민과 만났을 때 강렬한 시너지를 낸다. 잔망스러운 손가락 하트를 날리며 능청을 떠는 남궁민을 표정으로 제압하는가 하면, 그보다 더욱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극의 재미를 더한다. 오버하며 목소리를 낮춰 센 척을 하는 모습은 귀엽기까지 하다.

과거 패스트푸드점 미모의 아르바이트생으로 유명세를 탔던 남상미는 2003년 MBC ‘러브레터’로 데뷔한 이후 쉬지 않고 작품을 만났다. 다채로운 색의 연기를 선보였음에도 2007년 MBC ‘개와 늑대의 시간’이 종전의 히트를 친 이후 다소 여성스러운 이미지가 굳어졌던 것이 사실. 이를 의식한 듯 남상미는 드라마 시작 전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발랄하고 씩씩한 역할을 많이 했는데도 나를 여성스럽게만 보는 것 같다. 윤하경 캐릭터 같은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결과적으로 그의 도전은 완벽하게 성공했다. 지난 2015년 1월 결혼과 같은 해 득녀를 해 한 아이의 엄마가 된 남상미는 더욱 다채로워진 감정 연기는 물론, 전에 보여주지 않았던 코믹한 모습과 더불어 극의 중심을 잡는 진중함을 동시에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웃음과 공감을 사고 있다. 기존에 자신이 가진 색을 전부 지운 채 오롯이 캐릭터에 몰입한 모습은 그의 화려한 2막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