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항준 감독 신작 ‘기억의 밤’ 크랭크인…강하늘X김무열 호흡 기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강하늘, 장항준 감독, 배우 김무열

배우 강하늘, 장항준 감독, 배우 김무열

장항준 감독의 신작 ‘기억의 밤’이 강하늘, 김무열, 문성근, 나영희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11일 크랭크인 했다.

영화 ‘라이터를 켜라’, 드라마 ‘싸인’ 등을 통해 독창적이고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주목받은 장항준 감독이 9년 만에 영화 ‘기억의 밤’을 통해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극은 납치된 뒤 19일 만에 기억을 잃고 돌아온 형과 낯설게 변한 형을 둘러싼 진실을 쫓는 동생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동생 진석 역은 ‘동주’ ‘재심’ 등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배우 강하늘이 연기한다. 진석이 동경하는 완벽한 형 유석 역에는 김무열이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선 굵은 연기로 존재감을 발휘하는 문성근, 나영희 등이 합류한다.

지난 11일 첫 촬영을 마친 장항준 감독은 “많이 긴장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즐겁다. 좋은 배우와 훌륭한 스태프들이 힘을 합쳐 흥미로운 장르의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강하늘은 “시나리오를 읽고 이 작품을 꼭 필모그래피에 넣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앞으로의 여정이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무열은 “관객들의 뇌리에 깊이 박힐 수 있는 좋은 작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하며 본격 촬영에 돌입한 ‘기억의 밤’은 2017년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