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측 “‘마약왕’ 출연 긍정 검토 중”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배두나가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터널’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두나 / 사진=텐아시아 DB

배두나 측이 영화 ‘마약왕’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

15일 배두나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배두나가 ‘마약왕'(감독 우민호, 제작 하이브 미디어코프) 출연을 검토 중”이라면서 “좋은 작품인 만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마약왕’은 1970년대 부산을 배경으로 하는 마약왕의 이야기다. 영화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의 신작으로 주인공 이두삼 역으로 송강호가 일찌감치 출연을 결정한 작품. 송강호는 마약 밀수 사건의 중심이 되는 이두삼 역으로 열연한다.

이 외 조정석은 마약범을 쫓는 검사, 김소진은 이두삼의 아내, 이성민은 마약반 형사, 윤제문은 조총련계 야쿠자, 이희준은 마약 유통업자, 김대명은 이두삼의 사촌동생, 조우진은 부산 최대 폭력 조직단 성강이파의 보스 조성강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배두나는 ‘마약왕’에서 이두삼의 내연녀이자 로비스트 역을 제안 받았다.

‘마약왕’은 쇼박스가 투자·배급을 맡는다. 오는 5월 크랭크 인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