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핑거팁’ 컴백 동시 1위.. 트로피 사냥 ‘탕탕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여자친구 / 사진제공=쏘스뮤직

여자친구 /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가 신곡 ‘핑거팁’으로 컴백 후 음악방송 첫 1위에 등극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MTV ‘더쇼’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핑거팁’으로 1위를 차지,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날 ‘더쇼’에서 ‘핑거팁’ 컴백무대를 꾸민 여자친구는 컴백과 동시에 1위에 등극, 본격적인 트로피 사냥의 신호탄을 쐈다.

여자친구는 지난해 ‘시간을 달려서’로 15관왕, ‘너 그리고 나’로 14관왕이 오르며 걸그룹 최초로 한 해 동안 2곡으로 10관왕 이상을 달성한 ‘더블 10관왕’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또, 여자친구가 1년 동안 29관왕을 달성한 것은 역대 걸그룹 중에서 한 해 동안 수확한 최고의 다관왕 기록이기도 하다.

‘트로피 수집 퀸’ 여자친구가 이번 신곡 ‘핑거팁’을 통해서는 어떤 기록을 세울지 관심이 집중된다.

최근 네 번째 미니앨범 ‘디 어웨이크닝’으로 컴백한 여자친구는 타이틀곡 ‘핑거팁’으로 주요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는 것은 물론 상위권을 장악하며 롱런의 시동을 걸었다.

여자친구의 전매특허인 파워풀한 칼군무는 더욱 강렬해졌고, 비주얼적으로 한층 세련되고 시크한 모습으로 돌아온 여자친구는 신곡 ‘핑거팁’으로 당차고 진취적인 소녀를 잘 표현해내며 다양한 소녀의 유형을 선보이며 컴백에 성공했다는 반응. 특히, 데뷔 3년 차에 접어든 여자친구는 적절한 시기에 새로운 모습으로 성장을 꾀하며 대중에게 어필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이다.

이로써 여자친구는 데뷔곡 ‘유리구슬’을 비롯해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에 이어 ‘핑거팁’까지 5연속 홈런을 날렸다.

한편, 여자친구는 15일 생방송되는 MBC 뮤직 ‘쇼! 챔피언’에 출연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