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고구마 끝, 지성의 반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피고인' 지성

‘피고인’ 지성, 오창석, 엄기준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피고인’ 지성의 반격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 16회 방송에서는 무죄를 받고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검사로 복귀한 박정우(지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우는 자신을 도우려다 죽임을 당한 이성규(김민석)의 자백을 헛되지 않게 하려고 성규의 범행을 인정하고 살인자 누명을 벗었다. 차민호(엄기준)를 응징하기 위해선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그로부터 두 달 뒤, 차민호는 세상을 떠난 차영운(장광)을 대신해 회장으로 취임했고, 정우는 검사의 신분으로 취임식에 참석했다. 정우는 더 이상 아무런 걸림돌 없다는 듯 여유로운 태도로 이죽거리는 민호의 모습을 지켜보며 마지막 전면전을 시작했다.

정우는 민호의 가까운 주변 인물들부터 뒤흔들어 증거를 찾아 나섰다. 민호의 수행비서를 한편으로 만들어 정보를 수집했고 신철식(조재윤)과 함께 김석(오승훈)을 추격, 그를 붙잡아 제니퍼 리(오연아)의 시체가 숨겨진 곳을 찾아냈다. 이제 차민호의 죗값을 치르게 할 일만 남은 것.
오랜 우정을 저버리고 배신한 강준혁(오창석)을 향한 선전포고도 잊지 않았다. ‘피고인’ 16회 엔딩은 엄기준을 향한 지성의 통쾌한 한 방으로 장식했다. 지성이 엄기준에게 “내가 두 달 동안 뭐했을 것 같아. 넌 끝났어. 차민호”라는 카리스마 넘치는 대사와 눈빛을 던져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지성의 연기 역시 한몫했다. 지성은 빠른 판단력과 현명한 기지를 발휘하며 위기 상황을 모면하는 정우를 몰입도 높게 표현했다. 운전을 하는 장면에서는 마치 자동차 광고를 보는 것 같은 매력으로 여심을 저격하기도.

‘피고인’이 종영까지 2회 방송을 남겨둔 가운데, 과연 권선징악의 결말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