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상중, 끝까지 빛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역적' 김상중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역적’ 김상중, 윤균상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반나절만 가믄 쓰는디…” 김상중, 마지막까지 안방극장을 울렸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14회에서 아모개(김상중)가 아내 금옥(신은정) 곁으로 갔다.

아기 장수로 태어난 아들을 지켜내고자 온몸으로 싸웠지만 결국 기득권의 횡포로 아내와 사별하고 장남, 막내딸과 생이별한 남자의 마지막 길은 고단했던 삶을 보상받는 듯 평온하고 고요했다. 그 묵직한 여운은 안방극장을 울렸다.

익화리로 돌아간 후 눈에 띄게 건강해진 아모개는 아들 길동(윤균상)에게 금옥에게 가자고 했다. 실로 오랜만에 아들과 단둘이 여행에 나선 아모개는 여정 내내 금옥에 대한 이야기만 했다. 처음 듣는 아버지와 어머니의 사랑 얘기에 길동의 얼굴엔 내내 미소가 피었다. 지독한 삶을 살아낸 부자는 어쩌면 처음으로 평온을 만끽했다.

아모개는 길동에게 “이제 생각해 보니께 아부지는 우리 길동이 덕분에 살아남은 것이여. 그라니께 니도 홍가들 생각혀서 꼭 살아남아야 한다”고 당부했고, 길동은 “다음 생에도 우리 아부지, 아들 헙시다. 담에는 아부지가 내 아들로 태어나시오. 나가 우리 아부지 글공부도 시켜드리고 꿀엿도 사드리고, 비단 옷도 입혀드리고”라고 마음을 전해 뭉클하게 했다.

아모개는 아역이 출연한 드라마 초반부터 중반부를 향해 달리고 있는 지금까지 작품의 허리를 든든하게 받친 기둥 같은 존재, 그의 퇴장 역시 오래전부터 관심의 대상이었다.

‘역적’은 고요하고 평화롭게 아모개의 마지막을 그렸다. 씨종의 아들로 태어나 씨종으로 자란 사내, 천하디 천한 이름 아모개를 받아 아모개로 죽은 사내, 맨손 빈주먹으로 시퍼런 생과 맞서 버텨낸 사내, 아모개의 죽음은 담담하고 고요해서 더 묵직하고 깊은 잔향을 남겼다.

배우들의 연기도 단연 빛났다. 아모개 역으로 드라마를 장악했던 김상중은 아모개의 마지막을 사별한 아내의 곁으로 가는 행복으로 표현하는 의외의 해석을 내놨다. 윤균상도 뜨거운 눈물 연기로 길동의 아버지를 향한 사랑을 표현해냈다.

특히, 꿈을 꿔야만 아모개를 볼 수 있는 장남, 길현(심희섭)의 모습이 가슴을 쳤다. 멀리 떨어져 있어도 아버지의 죽음을 예감한 장남의 뜨거운 눈물은 깊은 울림을 남겼다는 평가다.

아모개의 죽음으로 이제 길동은 완전히 홀로 서게 됐다. 지도자의 무게감을 홀려 견뎌야 하는 길동의 앞날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MBC ‘역적’에서 펼쳐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