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김용만 “옷 뭐 입을지 모를 때 이서진-안정환 검색”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개그맨 김용만, 안정환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캡처

개그맨 김용만, 안정환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캡처

‘뭉쳐야 뜬다’ 개그맨 김용만이 안정환을 칭찬했다.

14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는 김용만이 안정환의 장점을 이야기했다.

김용만은 안정환을 칭찬하며 “아내를 사랑하는 게 기본적으로 베여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정환은 기분이 좋아진 듯 밝게 미소 지었다.

또 김용만은 “어디 가기 전에 옷을 뭘 입을지 모르잖아? 딱 두 사람 검색을 해봐. 이서진, 안정환”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형돈이 “보통 어떤 스타일로 가냐”고 질문하자, 김용만은 “이서진 쪽으로 가지”라고 답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