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옥택연, 25년 전부터 남달랐던 패션 감각 (영상)

[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배우 옥택연이 어릴 때부터 남달랐던 패션을 공개했다.

영화 ‘시간위의 집’ 제작보고회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임대웅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진, 옥택연, 조재윤이 참석했다.

이날 옥택연은 자유분방했던 옷을 입은 사진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패션에 뛰어난 감각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 어머니께서 입혀주셨을 텐데…”며 “그냥 가족이 패션 감각이 뛰어난 걸로 하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 미희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하우스 미스터리 스릴러로 오는 4월 6일 개봉 예정이다.

TV10영상취재팀 이수희 기자 pepee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