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스타] SF9, 화려한 비상을 꿈꾼다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F9,인터뷰

그룹 SF9이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하루가 멀다 하고 새로운 그룹이 쏟아지는 가요계다. 넘치는 열정을 무대 위에서 다 쏟아내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 하루하루가 전쟁터인 이곳에 9인조 보이그룹 에스에프나인(SF9)도 뛰어들었다. 이들은 시작부터 치열했다.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d.o.b’를 통해 다양한 경쟁을 벌인 뒤 비로소 데뷔 행 티켓을 얻었다. 그렇게 뽑힌 주인공이 바로 영빈·인성·재윤·다원·로운·주호·태양·휘영·찬희이다.

데뷔곡 ‘팡파레’에 이어 최근 ‘부르릉’까지 자신들만의 색깔을 확실히 드러냈다. 데뷔 6개월 차인 풋풋한 신예 SF9. 꿈의 무대에 오르며 벅찬 감동을 느꼈고, 앞서가는 선배들의 뒤를 잇는 차세대 주자로 평가받으며 꾸준히 발전하겠다는 각오다.

10. 지난해 데뷔곡에 이어 첫 미니음반 ‘부르릉’의 활동도 어느덧 막바지다.
로운 : 데뷔 음반 때보다 많은 곡을 수록한 미니음반을 내놨다. 보여드릴 수 있는 색깔도 다양해졌다고 생각하고 좋은 기회였던 것 같다. 다만 적응을 하려고 하니까 끝나는 것 같아 아쉬움도 남는다.(웃음)
인성 : 특히 아쉬운 부분은 컴백 첫 주에 워낙 긴장을 많이 한 탓에 카메라를 잘 못 찾은 것이다. 하지만 이번엔 활동하면서는 팬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서 그 부분은 참 좋았고 힘이 났다.

10. 데뷔 때보단 여유가 생겼다는 걸 느꼈을 것 같다.
태양 : 데뷔 타이틀곡과 달리 이번에는 좀 더 세련된 안무를 준비했고 시간이 흐를수록 멤버들도 각자 자신만의 제스처와 기술을 보여줬다. 앞으로도 새로운 걸 해나가며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가려고 하고, 그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10. 갓 데뷔했지만, 그래도 한 해가 지났다. 분명 달라진 점이 있지 않나.
주호 : ‘팡파레’를 할 때보단 무대 위에서의 여유가 조금 생긴 것 같다. 처음엔 카메라를 찾는 것부터 어려웠는데 이젠 다양한 제스처를 하고 여유로운 표정을 짓기도 한다. ‘팡파레’를 통해 야외무대를 거치면서 동선이 맞지 않을 때도 있었다면 이젠 서로 눈을 보고 작은 표시 하나로도 단합도 잘 된다.
로운 : 확실히 대처 능력이 좋아졌다.

10. 이번 음반을 듣고 수록곡에 심혈을 기울였다는 느낌을 받았다. 타이틀곡 외에 애착이 가는 곡이 있다면, 어떤 곡이며 이유도 궁금하다.
주호 : 첫 번째 트랙인 ‘청춘’이란 곡을 추천한다. 이번 미니음반의 전체적인 콘셉트가 ‘청춘’이고, 음반의 첫 트랙이자 가사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래퍼 라인들이 직접 가사 작업에 참여했다.

10. SF9이 생각하는 ‘청춘’은 무엇인가.
주호 : 후회 없는 일을 하는 것이다. 앞으로 후회하지 않으며 살고 싶다.
인성 : ‘청춘’은 우리의 모습을 대변하는 좋은 단어라고 생각한다. ‘팡파레’로 데뷔하고 ‘부르릉’으로 강렬한 모습을 보여드렸다. 이게 바로 청춘에 관한 스토리다. 계속해서 우리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거다. 시간이 지날수록 값어치가 올라가는 와인처럼 진한 매력을 뽐낼 수 있는 우리가 되는 것, 음악적으로 SF9만의 색깔을 찾아가는 게 올해의 목표다.

10. 데뷔곡도 그랬지만, 이번 ‘부르릉’ 역시 안무가 화려하다. 아크로바틱을 활용하기도 했고. 연습 과정이 쉽지는 않았겠다.
로운 : 난이도가 높은 안무인데다 마지막 후렴에 댄스 브레이크가 나오고 태양의 경우엔 아크로바틱 기술까지 들어가서 체력적으로도 쉽지는 않았는데 재미있게 활동했다.
태양 : 무대에 오르기 전 30분 전 몸을 푼다. 풀어야 다치지 않고 할 수 있으니까. 좋은 점을 말한다면 매번 긴장하고 무대를 준비할 수 있다는 것이고, 준비된 자세로 무대를 맞이할 수 있다는 거다.

10.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치열하게 데뷔했고, 활동 중에도 다양한 그룹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어서 늘 전쟁이다.(웃음) 무대에 설 때마다 각오가 남다를 것 같은데.
다원 : 잘하는 분들에게 많이 배운다. 자극도 받고 빨리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도 한다. 그동안은 멤버들만 봤다면, 지금은 다른 가수들의 무대를 보면서 경쟁 심리가 생기는 것 같다.
재윤 : 데뷔를 하고 난 뒤엔 선배 가수들과 같은 음악방송에서 공연을 하지 않나. 그것 자체만으로도 확 와 닿는다. 선배들을 보면서 어떻게 하면 좀 더 좋은 길로 갈 수 있는지 다들 생각한다.
인성 : 음악방송의 짧은 무대를 위해 얼마나 많은 준비를 하는지 알았고, 이 모든 걸 겪은 선배들에 대한 존경심이 더 커졌다. 더 힘을 내서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SF9,인터뷰

SF9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두 번째 활동인 만큼 새로 생긴 습관은 없나.
로운 : 사소한 건데, 음악 방송의 대기 시간이 기니까 목 베개와 담요를 챙겨 다닌다. 짧아도 제대로 자는 것이 중요하다는 걸 알았다.
다원 : 먹는 것도 중요하다는 걸 알아서 맛있는 집을 찾게 된다.(웃음) 무대를 위해 충분한 에너지 충전이 중요하다. 시간적인 여유가 주어진다면 맛있는 걸 제대로 먹으려고 한다.
휘영 : ‘팡파레’ 때는 아프더라도 하루 지나고 나면 괜찮겠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요즘엔 조금이라도 아프면 바로 병원을 간다. 멤버들이 약도 잘 챙겨 다니고 간식도 가방에 가득 차 있다.(웃음)
영빈 : 팬들에게 조금이라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팩도 하게 됐다.(웃음)

10. 또 하나, 시간이 흐를수록 팬들에 대한 애틋함도 커지겠지.
다원 : 공식 팬클럽명이 만들어졌다. 판타지인데, 최근 미니 팬미팅을 주선하며 팬들과도 자주 만나려고 했다. 점점 팬들이 늘어간다는 걸 체감한다. 정말 감사할 따름이다.
로운 : 4월엔 일본에서 쇼케이스도 연다.

10. 일본 활동도 본격적으로 시작하나 보다. 어떤 준비를 하고 있나.
로운 : 쇼케이스에서 보여드릴 무대를 비롯해서 일본어 공부도 하고 있다.
영빈 : 현지 팬들에게 기본적인 인사는 해야 할 것 같아서 공부를 조금 하고 있다.

10. 지금까지 활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다원 : ‘엠넷 뮤직비디오 어워즈(MAMA)’와 ‘드림콘서트’이다. 그동안 꿈꿔왔던 무대에 섰다는 것이 기억에 남는다.
휘영 : 지난해 말께 데뷔를 해서 감사하게도 연말 시상식에 참석했다.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어서 기억에 남는다.
인성 : 데뷔 쇼케이스날 무대 위 흩날리던 종이를 잊을 수가 없다. 감동적이었다.
다원 : 좋아하고 존경하던 선배님들과 동시기에 활동할 수 있어서 신기하고 기뻤다.

SF9,인터뷰

SF9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앞으로 어떤 그룹으로 성장하고 싶은가.
찬희 : 많은 선배님들의 뒤를 이을 수 있는 쟁쟁한 그룹으로 커나가고 싶다. 실력적으로는 물론, 팀의 호흡과 단합 등 모든 부분에서 선배들의 뒤를 이을만한 후배 그룹으로 떠오르면 좋겠다.
다원 : 각자 개인의 발전 가능성을 갖고 있는 그룹이다. 각자 지향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며 개인의 능력과 역량을 키우면 우리 그룹 전체가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
인성 : 아홉 명이 한 사람이 아닌, 또 다른 아홉을 동경하며 노력한다면 그만큼 다양한 매력을 지닌 그룹이 될 수 있지 않나.
휘영 : 올해 ‘팡파레’를 울리고 싶다. 팀 이름처럼 센세이션(sensation)을 일으킬 수 있기를.(웃음)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