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즌’ 한석규X김래원, 스크린서 팔딱팔딱 뛰는 에너지의 격돌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래원,한석규,프리즌

배우 김래원과 한석규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한석규와 김래원이 만났다. 연기력으로 이미 수많은 대중들의 마음을 홀린 두 사람이 스크린으로 제대로 격돌했다.

지난해 SBS 연기대상에서 ‘낭만닥터 김사부’로 대상을 수상한 한석규와 ‘닥터스’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래원이 한 스크린에서 연기했다. 두 사람이 출연한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은 범죄자를 사회에서 격리시키고 교정, 교화하는 시설이라고 믿었던 교도소를 100% 알리바이가 보장되는 완전범죄구역으로 탈바꿈시키며 신선한 충격을 안기는 작품이다.

의사 가운을 벗고 죄수복을 입은 두 배우의 완벽한 연기 변신이 돋보인다. 한석규가 맡은 익호는 대한민국의 모든 완전범죄가 시작되는 교도소에서 군림하는 절대 제왕이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언론시사회에서 한석규는 “익호는 나쁜 놈이다. 시나리오를 봤을 때 본능적으로 두려웠다. 쉽지 않은 무대와 역할일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직업인만큼 한 번 해보자고 했다. 늘 ‘안주하는 거 아닐까?’라는 체크를 하는 편”이라면서 “감독님과 많은 동료들과 작업을 해나가는 거니까 내가 못하는 것은 동료들이 채워나갈 거라고 생각했다. 나나 잘하자는 생각으로 임했다. 늘 아쉽다. 연기자로서 개인적인 마음이다”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나현 감독은 “익호는 영화 전체를 압도하는 안타고니스트이다. 기존의 한석규 선배의 부드럽고 신뢰감을 주는 그 이면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었다. 무시무시한 카리스마를 뽑아내고 싶었다”면서 “관객들에게 기존의 한석규에서 보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한석규 선배 개인적으로 도전적이고 모험적인 작품이었겠지만 200% 역할을 수행해내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감독 나현, 배우 김래원,한석규,정웅인,조재윤,신성록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감독 나현, 배우 김래원,한석규,정웅인,조재윤,신성록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익호 캐릭터에 대해서는 “김동인 단편 소설 ‘붉은 산’에 삵 캐릭터의 본명이 정익호다. 악역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은 처음 봤는데,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정익호는 한국 문학에 있어서 전혀 낯설지는 않을 것이다. 이문열의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등 시대가 만들어낸 괴물 같은 캐릭터가 있다. 익호도 그런 면에 있어서 유사한 인물이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김래원은 상남자 유건으로 넘치는 에너지를 분출했다. 유건은 검거율 100%로 유명했지만 뺑소니, 증거인멸 등으로 교도소에 수감된 파란만장한 경찰이다. 김래원은 “사실 유건은 지금보다 더 무거웠다. 그런데 감독님과 상의를 한 끝에 관객들에게 재미를 주고 싶어서 캐릭터를 조금 더 유쾌하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프리즌’은 감옥에서 세상을 굴리는 놈들, 그들의 절대 제왕과 새로 수감된 전직 꼴통 경찰의 이야기를 다룬다. 죄수들은 마치 직장인이 출퇴근을 하는 것처럼 교도소 안팎을 자유롭게 오가며 사건을 일으킨다. 누구도 의심하지 않은 범죄의 소멸 지점에서 새로운 완전 범죄가 탄생하는 것이다.

나현 감독은 영화의 배경에 대해 “1995년도에서 1996년으로 넘어가는 시기다. 작품을 준비하면서 알았는데, 사회가 질서 정연하면 교도소도 잘 돌아가고, 사회 시스템이 엉망이면 교도소도 험악하다고 한다. 그 사회를 알려면 교도소를 보라는 말에 착안을 했다. ‘프리즌’ 설정이 기상천외하기 때문에 현실적인 시기를 설정했다. 그 당시에 삼풍백화점이 무너졌다. 대형 사고가 빈번했고, 사회가 어지러웠고, 부정부패가 만연했다. 그래서 1995년대 후반이 ‘프리즌’과 맞는 시대 설정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나현 감독은 ‘프리즌’이 첫 연출작이다. 그는 여러 인간군상이 모이는 교도소라는 장소에 매력을 느꼈다. 나현 감독은 “인간의 본성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곳이다. 개인의 욕구와 가치가 부딪히고 지배자와 피지배자가 생기고, 그 안에서 권력이 탄생한다. 그리고 그 권력에 저항하는 사람들도 생긴다”면서 “‘프리즌’은 범죄액션물로 편하게 볼수도 있지만 가까이 들여다보면 무섭고 서늘하게 느껴질 것 같다. 교도소 안의 인물들을 통해 여러 가지를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오는 23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