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즌’ 김래원 “배우는 영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도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래원,프리즌

배우 김래원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래원이 배우로서 자신의 쓰임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 언론시사가 한석규·김래원·정웅인·조재윤·신성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김래원은 “개인적으로 배우는 감독님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도구라고 생각한다”면서 “영화를 보고 나서 굳이 메시지를 찾는다면, 권선징악과 인과응보를 떠올릴 수 있을 것 같다. 오락영화로 재미있게 봤다. 보시는 분들마다 느끼시는 게 다르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김래원이 맡은 유건은 한때는 검거율 100%, ‘저승사자’라는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잘 나가는 경찰이었지만 뺑소니, 증거 인멸, 담당 경찰 매수 등의 죄목으로 교도소에 수감된다. 김래원은 자신이 감옥에 보낸 인물들과 패싸움을 하고 재갈이 물린 채로 물구나무를 서는 등 고난을 겪었다.

그는 “사실 유건은 지금보다 더 무거웠다. 그런데 감독님과 상의를 한 끝에 관객들에게 재미를 주고 싶어서 캐릭터를 조금 더 유쾌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프리즌’은 감옥에서 세상을 굴리는 놈들, 그들의 절대 제왕과 새로 수감된 전직 꼴통 경찰의 범죄 액션 영화다. 오는 23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