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즌’ 나현 감독 “한석규에게 도전적인 작품이었을 것”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한석규가 14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한석규가 14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나현 감독이 한석규를 악역으로 낙점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 언론시사가 한석규·김래원·정웅인·조재윤·신성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나현 감독은 “익호는 영화 전체를 압도하는 안타고니스트이다. 기존의 한석규 선배의 부드럽고 신뢰감을 주는 그 이면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었다. 무시무시한 카리스마를 뽑아내고 싶었다”면서 “관객들에게 기존의 한석규에서 보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한석규 선배 개인적으로 도전적이고 모험적인 작품이었겠지만 200% 역할을 수행해내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한석규는 연기 인생 최초로 악역을 연기했다. 한석규가 맡은 익호는 죄수를 진두지휘하는 권력자이자 교도관들조차 자신의 발밑에 두고 쥐락펴락하는 교도소의 절대제왕이다. ‘연기의 신’이라는 별명답게 특유의 말투를 지우고 새로운 발성을 내고, 악독한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프리즌’은 감옥에서 세상을 굴리는 놈들, 그들의 절대 제왕과 새로 수감된 전직 꼴통 경찰의 범죄 액션 영화다. 오는 23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