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잔치’ 여자친구 예린, 겸손 섹시댄스로 남심 저격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여자친구 / 사진제공=TV조선 '아이돌잔치'

여자친구 / 사진제공=TV조선 ‘아이돌잔치’

‘아이돌잔치’ 여자친구 예린이 숨은 섹시미를 발산한다.

예린은 14일 방송되는 TV조선 ‘아이돌잔치’에서 숨은 섹시미를 발산하며 남성팬들을 심쿵하게 만든다.

청순한 소녀이미지의 대명사였던 여자친구는 “올해 모든 멤버들이 성인이 된다. 신곡 ‘핑거팁(Fingertip)’으로 시크하고 파워풀한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싶다”며 그동안 숨겨왔던 매력을 아낌없이 선보인다.

이날 여자친구는 그룹 멤버간의 서열을 정하는 ‘서열! 다시 서열’ 코너에서 섹시 댄스 대결을 펼치며 섹시 서열 1위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섹시와는 거리가 먼 음악에 맞춰 춤을 춰야하는 룰에 따라 유주는 국민 동요인 ‘곰 세 마리’에 맞춰 앙증맞은 섹시댄스를 춘다.

이어 “섹시에 욕심은 없지만 해보겠다”며 겸손한 모습으로 섹시댄스에 출사표를 던진 예린은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에 맞춰 극강의 웨이브와 고혹적인 표정을 선보이며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군다. 이를 본 ‘아이돌잔치’의 MC 이특은 “섹시란 이런 것이다. 진정한 섹시를 본 것 같다”고 환호해 웃음을 자아낸다.

섹시의 역사를 새롭게 쓴 여자친구의 고혹적인 매력은 14일 밤 9시 50분 TV조선 ‘아이돌잔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