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리 “‘풍문쇼’ 발언, 오해의 소지 있게 편집돼”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우리 / 사진제공=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김우리 / 사진제공=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SNS를 통해 화영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김우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화영을 언급한 뒤 벌어진 사태와 관련해 “방송에서 편집된 부분이 있었다. 화영 입장에서는 충분히 오해할 소지가 있었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풍문쇼’에 출연한 김우리는 티아라에 관해 이야기 하던 중 “화영은 소위 말해 버릇이 없었다. 헤어숍 스태프를 ‘샴푸’라고 불렀다”고 언급해 논란을 샀다.

방송 직후 화영은 자신의 SNS에 “알았으니까 그만 지어내시라. 나이 지긋하신 분이 왜 그러시냐”는 글을 남기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한편 ‘풍문쇼’ 측은 악의적 편집 논란에 대해 “녹화 당시 사실 확인을 한 뒤 방송에 내보낸 것”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