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자체발광 오피스’로 연기 2막 연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한선화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한선화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한선화가 ‘자체발광 오피스’ 출연을 앞두고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선화는 최근 MBC 단막극 ‘빙구’를 통해 과거와 현실을 오가는 1인2역의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2년여 동안의 연기 공백이 무색했다는 호평을 얻기도 했다.

이번엔 ‘자체발광 오피스’ 출연까지 확정하며 연기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극중 한선화는 팍팍한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좌절하는 회사원들의 씁쓸한 현실을
대변한다. 방황하고 고뇌하다가 성장하는 청춘들의 자화상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공감을 이끌어낼 전망이다.

특히 한선화는 이번 작품을 앞두고 캐릭터를 위해 스타일을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긴 머리를 단발로 자르는 열정을 보여 많은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한 것.

이외에도 전 남친 도기택(이동휘 분)과의 ‘케미’도 관전 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이별 후에 자신을 잊지 못하는 이동휘에게 독설을 내뱉는가 하면, 청순 외모 뒤에
숨겨진 반전 면모가 보는 재미를 더한다.

이처럼 한선화는 연기파 배우의 집합소로 불리는 화이브라더스와 함께 하며 본격적인 연기자의 길에 접어들었다. 심정운 대표는 “한선화의 연기 열정이 남다르
다”며 “이번 작품에서도 한층 더 성숙해진 연기력을 보여줄 것 같다. 예쁘게 지켜 봐 달라”고 말했다.

한편 한선화는 SBS 드라마 ‘신의선물-14일’을 시작으로 tvN ‘연애 말고 결혼’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내비친데 이어 MBC ‘장미빛 연인들’로 ‘2014 MBC 연기대상’여자신인상과 ‘SBS 연기대상’ 뉴스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롭게 열린 한선화의 연기 2막에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15일 첫방송.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