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서이숙-안내상 만났다, 新 악의 군단 형성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정태, 서이숙, 안내상 / 사진제공=MBC '역적'

김정태, 서이숙, 안내상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역적’ 김정태가 서이숙과 안내상을 만나 밀담을 나눴다.

14일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 14회에서는 충원군(김정태 분)과 참봉부인(서이숙 분), 송도환(안내상 분)이 만난다.

지난 13일 방송에서 참봉부인은 왕족 충원군이 형장을 받고 유배를 갔다는 사실을 알게 돼 크게 충격받았다. 참봉부인은 송도환을 찾아가 “밟으면 벌떡 일어나고, 다시 밟으면 또 벌떡 일어나는 끈질긴 놈들에게 나라의 기둥, 충원군이 당했다”고 알리면서 “충원군을 꼭 만나달라”고 간청했다.

홍길동 사단이 왕족 충원군을 무너뜨렸다는 통쾌함이 채 가시기도 전에 기득권의 악랄함을 대변하는 참봉부인과 충원군을 만나게 하면서 빠른 전개를 자랑한 ‘역적’은 오늘 방송에서 송도환까지 가세한 새로운 악의 축을 구성한다.

길현(심희섭 분)의 간절함을 알아보고 그를 설득해 과거를 보게 한 송도환은 유생들을 가르치는데 몰두한 스승으로 그려졌기에 이들의 만남에 더욱 귀추가 쏠린다. 점잖고 충성심 강했던 그가 도대체 어떤 생각을 하는 사람일지,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지 궁금하다. 특히 그는 길현의 스승이기도 해 길현이 추후에 어떤 노선을 타게 될지도 관전 포인트다.

역모로 몰린 충원군이 다시 일어설 수 있을까? 이들은 홍길동 사단에게 또 어떤 시련을 내릴까? 14일 밤 10시 ‘역적’에서 공개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