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뭐 먹지’ 알렉스 “지금은 괜찮아, 다 나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오늘 뭐 먹지' 알렉스 / 사진제공=올리브TV

‘오늘 뭐 먹지’ 알렉스 / 사진제공=올리브TV

가수 알렉스가 결별 후 ‘오늘 뭐 먹지’로 첫 방송 출연에 나섰다.

화이트데이 특집으로 꾸며진 올리브TV ‘오늘 뭐 먹지’ 14일 방송에서는 녹화 당일 알렉스의 결별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MC 신동엽은 “방송일이 화이트데이인데 괜찮겠냐”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고, 알렉스는 “지금은 괜찮아요. 다 나았어요”라며 담담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알렉스는 녹화를 통해 이별 후 아픔을 요리 열정으로 승화했다는 후문이다.

신동엽과 성시경의 자존심을 건 레시피 한판승부 ‘대결 쿠킹박스’에서는 시원함과 감칠맛의 극치인 바지락을 이용한 화이트데이 요리를 선보인다. 그리스 요섹남 안드레아스-신동엽 팀은 그리스 전통 음식인 ‘지중해 로맨틱 바지락’을, 올리브TV 개국공신 알렉스-성시경 팀은 돈가스 치즈롤 안에 바지락을 넣은 ‘바지락 롤가스’로 심판 민경훈의 선택을 기다린다.

상대편인 알렉스를 견제하기 위해 신동엽은 “알렉스도 여자친구에게 요리 많이 해줬었죠?”라며 요리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공격했고, 알렉스는 “프로그램 잘못 선택한 것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안드레아스는 이번 요리의 또다른 주인공인 페타치즈를 제때 넣지 않아 멘붕 상태에 빠져 당황하는 모습도 공개된다.

현재까지 ‘대결 쿠킹박스’에서 신동엽과 성시경이 사이 좋게 1승씩 거둔 가운데, 민경훈의 극찬을 받으며 먼저 2승을 이뤄낼 주인공은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또 맛집의 ‘한 끗’이 공개되는 ‘손맛 레시피’ 코너에서는 독일인 남편과 한국인 아내가 운영하는 정통 동유럽 가정식 레스토랑의 ‘굴라쉬’ 레시피가 전해진다. 소고기와 각종 채소, 다양한 향신료를 넣어 푹 끓여낸 헝가리 전통음식인 굴라쉬를 3MC가 영상 레시피를 본 후 그대로 재현해낼 예정이다.

올리브TV ‘오늘 뭐먹지’는 이날 오후 8시 20분에 방송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