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위의 집’ 김윤진 “시나리오 읽자마자, ‘아싸’ 외쳤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윤진,시간위의집,제작보고회

배우 김윤진이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시간위의 집’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윤진이 ‘시간위의 집’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김윤진은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시간위의 집'(감독 임대웅)’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윤진은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읽어봤는데 ‘아싸, 드디어 나한테 이런 대본이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윤진은 “스릴러 장르를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데 ‘세븐데이즈’ 이후로 이렇게 충격적인 시나리오는 처음이었다”라며 “미스터리 스릴러이지만 알맹이가 꽉 찬 가족드라마고, 감동과 스릴, 반전까지 있는 영화다”라고 덧붙였다.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 미희(김윤진)가 25년의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긴장감 있게 그려낸 미스터리 스릴러. 4월 6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