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훈, 김민석도 살해했다..악행 어디까지?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오승훈 / 사진=SBS '피고인' 캡처

오승훈 / 사진=SBS ‘피고인’ 캡처

배우 오승훈이 존재감을 빛냈다.

오승훈은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에서 차민호(엄기준 분)의 조력자인 김석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김석은 월하동 살인 사건의 공범이자, 박정우(지성 분)가 누명을 벗기 위해 고군분투할 때마다 나타나 그를 방해하며 극적 긴장감을 높이는 악역이다.

지난 13일 방송된 15회 방송 분에서도 차민호의 사주를 받은 김석의 악행은 멈출 줄 모르고 계속됐다. 김석은 덤프 트럭 운전사로 등장해 최부장(박호산 분)이 탄 차를 쫓았다. 그 차에는 박정우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한 증거가 들어있었기 때문. 이에 시청자들은 최부장이 죽는 것은 아닌지 긴장하며 봤지만, 다행히 신철식(조재윤 분)으로 인해 증거물과 최부장은 지켜질 수 있었다.

또한 자신들의 악행을 모두 알고 있던 성규(김민석 분)가 자수하자 차민호는 김석에게 그를 처리하라고 시켰다. 이에 김석은 경찰로 변신해 구치소에 숨어들어 그를 살해하고 자살로 위장시켰다. 김석의 거침 없는 악행에 시청자들은 분노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런 김석을 연기하는 오승훈은 매 회 악역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존재감을 발산한다.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액션에 이어 지난 방송 분에서는 감정이 담긴 표정 연기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증거를 싣고 달리는 차를 쫓는 것에 실패했을 때는 허탈감과 분노를, 성규를 살인할 때는 잔인함을 표정 연기로 잘 살려냈다.

오승훈은 ‘피고인’이 드라마 데뷔작인 신예다. 첫 작품부터 강렬한 악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만큼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