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쾌남’ 안정환부터 조세호까지 ‘역알못’들의 환상 케미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오쾌남' / 사진제공=채널A

‘오쾌남’ / 사진제공=채널A

‘오쾌남’이 첫 방송을 앞두고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3월 말 방송되는 채널A 신규 예능 프로그램 ‘사심충만 오쾌남'(이하 오쾌남)은 역사를 배우고 싶어하는 다섯 명의 쾌남이 역사의 현장을 보고, 체험하고 여행하는 역사 수업 프로그램으로, 시대를 읽을 줄 아는 진정한 쾌남이 되기 위해 역사 유적지로 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이다.

‘오쾌남’에는 방송인 김성주, 안정환, 배우 한상진, 개그맨 조세호, 가수 몬스터 엑스의 셔누가 발탁됐다. ‘오쾌남’에서 재미있는 역사 스토리를 가르쳐 줄 역사 선생님으로는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SBS ‘런닝맨’ 등 다수 방송 출연으로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한국사 스타 강사 이다지가 합류했다.

최근 강화도에서 촬영을 마친 ‘오쾌남’ 제작진은 “다섯 명의 출연진이 역사에 대한 관심이 많고, 역사 지식이 많았다고 전했다. 김성주와 안정환은 촬영 중에도 수시로 “우리 아이들과 다시 한번 와서 알려 주고 싶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조세호는 “알고 있는 역사 이야기가 있느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훈민정음을 외운다”며 ‘나랏말씀이’로 시작하는 훈민정음 앞부분을 줄줄 읊은 데 이어 단심가를 완벽하게 암송해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오쾌남’의 프로듀서인 채널A 박세진 피디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학창 시절에 역사를 배우긴 했으나 잘 기억이 나지 않을 것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딱딱한 수업이 아니라 여행과 이야기를 통해 역사를 편하게 접하고, ‘오쾌남’이 떠났던 여행 루트를 보고 ‘나도 주말에 가족들과 한번 떠나볼까?’ 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기획 의도를 밝혔다.

‘오쾌남’은 3월 말 채널A를 통해 방송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