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사랑’ 윤정수, 박신양 빙의..김숙 위한 세레나데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윤정수, 김숙 / 사진제공=JTBC

윤정수, 김숙 / 사진제공=JTBC

‘최고의 사랑’ 윤정수가 김숙에 달콤한 세레나데를 선사한다.

14일 방송되는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에서 가상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김숙이 달콤한 멘트로 가상남편 윤정수의 심장을 흔들었다.

최근 화이트데이를 기념하며 한 카페를 찾은 두 사람은 맛있는 음식과 함께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즐겼다.

하지만 유난히 여자 손님이 많은 카페에서 윤정수의 눈은 자꾸만 김숙이 아닌 다른 곳을 향했다. 이에 김숙은 “지금 나 두고 한눈파는 거야?”라며 폭풍 질투심을 드러냈다.

당황한 윤정수는 “그냥 ‘여자 분들이 많은 카페구나’라는 생각을 한 거다”라고 슬쩍 넘어가려 했다. 그러자 김숙은 “나한테만 집중해”라며 ‘걸크러시’의 면모를 드러내 카페 안에 있던 손님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점점 초심을 잃어가고 있는 ‘쇼윈도부부’의 닭살 애정 행각은 14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세상 어디에도 없는 초특급 선물’로 아내 이수지의 마음을 흔든 유민상의 이야기도 볼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