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일라이, 10년 만에 워싱턴 본가 방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살림남2' 일라이 / 사진제공=KBS2

‘살림남2’ 일라이 / 사진제공=KBS2

‘살림남2’ 일라이 가족이 워싱턴의 부모님에게 방문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 일라이가 아내, 아들과 함께 미국 워싱턴에 계신 부모님을 찾아 뵙는 모습이 그려진다.

일라이는 미국 출생으로, 한국에서 유키스로 데뷔한 이후 가수 활동으로 바빠 10년 만에 처음으로 본가를 찾았다. 아내 지연수 역시 결혼 후 첫 시댁 방문에 “시부모님 앞에서는 애정 표현을 자제해라”며 남편 단속에 나섰다.

14시간을 날아 미국에 도착한 일라이 부부와 아들 민수를 반긴 건 공항으로 마중 나온 가족들. 부모님은 일라이와 똑닮은 훈훈한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일라이의 누나와 미국인 예비 매형도 자리해 부부를 반겼다.

드디어 공개된 일라이의 미국 본가는 지난번 집을 알아보던 일라이와 지연수가 꿈에 그리던 집으로 넓은 마당을 가진 테라스 하우스였다.

오랜만의 아들 방문에 아버님의 주도로 펼쳐진 바비큐 파티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가던 중 일라이 부부의 혼인신고에 얽힌 비하인드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일라이 부부의 혼인신고 당시 부모님은 해당 사실을 몰랐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다. “우리 아들은 봐도 연수는 안 본다 했었다”고 밝혀 가족 간의 갈등이 컸음을 짐작하게 했다.

일라이 부부의 미국 본가 방문기는 이날 오후 8시 55분 ‘살림남2’를 통해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