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정, 또 하나의 미스터리 캐릭터 탄생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허은정 / 사진=KBS2 '완벽한 아내' 캡처

허은정 / 사진=KBS2 ‘완벽한 아내’ 캡처

‘완벽한 아내’ 배우 허은정이 남다른 존재감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허은정은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 4회에서 손유경 역을 맡아 출연, 또 하나의 미스터리 캐릭터의 존재를 알리며 첫 등장했다.

이날 손유경은 정나미(임세미)의 장례식장에서 마주친 심재복(고소영)을 몰래 지켜보고 최덕분(남기애)을 따로 만나는 등 수상함을 더하는 행동들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특히 손유경은 최덕분과 만난 자리에서 “정말, 정나미가 아무 말 안 했어? 너한테 뭐 맡긴 것도 없고?”라는 최덕분의 질문에 겁에 질린 표정으로 “네. 정말이에요.”라고 답했다.

이에 최덕분은 “허튼 짓 했다간, 쥐도 새도 모르게 죽을 줄 알아”라며 “넌 얼마 갚아주면 돼? 빚”이라고 묻는 등 알 수 없는 말들을 이어가 긴장감을 높였다.

정나미의 중학교 동창이자 드라마의 중요한 포인트마다 등장해 모호한 실마리를 던져줄 결정적 캐릭터로 알려진 손유경 역의 허은정은, 눈에 띄는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로 짧은 등장에도 강한 인상을 남기며 활약 중이다.

‘완벽한 아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