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정형돈, 캄보디아서 닮은꼴 발견 “잃어버린 누나 아냐?”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JTBC '뭉쳐아 뜬다' 정형돈 / 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아 뜬다’ 정형돈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정형돈이 캄보디아에서 자신과 꼭 닮은 여성과 만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멤버들이 패키지 여행의 일환으로 쇼핑센터를 돌아보는 장면이 공개된다.

당시 ‘뭉쳐야 뜬다’ 멤버들과 패키지여행 팀원들은 판매 상품을 설명해주러 들어온 직원의 외모를 보고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직원이 정형돈과 친 남매처럼 꼭 닮은 외모를 자랑했기 때문. 두 사람은 동료들이 “정형돈의 잃어버린 누나가 아니냐”는 의심을 불러일으킬 만큼, 100%에 가까운 싱크로율을 보였다.

이후 두 사람은 환상의 호흡을 선보이며 열혈 판매를 시작했고, 이와 동시에 김용만의 지갑도 열렸다. 그동안 남다른 씀씀이를 자랑하며 ‘용만수르’로 대활약했던 김용만은 이번에도 패키지 팀원들에게 줄 선물을 잔뜩 고르며 순식간에 장바구니를 가득 채웠다. 오랜만에 큰 형님에게 지름신이 강림하자 신이 난 동생들은 “쇼핑하면 역시 김용만”이라고 외치며 김용만에게 ‘용만바르만’이라는 새로운 별명까지 붙여줬다고.

‘뭉쳐야 뜬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