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해변’ 김민희 “베를린 여우주연상? 예술적 가치 인정받은 순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 제작 영화제작사 전원사) 언론시사회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서영화·권해효·송선미·박예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김민희는 베를린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같이 함께 한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보람이 돼서 기쁘다. 영화로만 관심과 집중을 받을 수 있을까하는 바람이 생겼다”면서 “무엇보다 좋았던 것은 영화가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는 순간들이었다. 좋은 평들이 쏟아져 나올 때 기뻤다”고 말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로 유부남 영화감독 상원(문성근)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 영희(김민희)가 사랑과 갈등을 겪으면서 그 본질에 대해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지난달 열린 제67회 베를린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돼 주연을 맡은 김민희가 한국 여배우 최초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오는 23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