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발광 오피스’, 회사 생활에 지친 직장인들 모여라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동욱,하석진,고아성,이동휘,이호원,정지인PD,자체발광오피스,제작발표회

김동욱, 하석진, 고아성, 이동휘, 이호원, 정지인PD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때로는 가슴 뭉클한 공감을, 때로는 속 시원한 대리만족을 느끼게 할 파란만장 오피스 드라마가 온다.

13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에서는 ‘자체발광 오피스(연출 정지인, 박상훈, 극본 정회현)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정지인 PD와 배우 고아성·하석진·이동휘·김동욱·이호원이 참석했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시한부 삶에 충격 받고 180도 변신을 선언한 슈퍼 을의 사이다 오피스 입문기를 그린 드라마.

극중 슈퍼을로 거듭나는 계약직 신입사원 은호원 역을 맡은 고아성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때 이전까지 잘 보지 못했던 주체적이고 스스로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여자주인공 캐릭터라 반가웠다”며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캐릭터에 빠져서 열심이 촬영하고 있는데 이 드라마가 잘 돼서 다른 드라마에도 좋은 영향을 미쳤으면하는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아성은 회사원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회사 이야기는 가깝고도 멀게 느껴진다”며 “이 작품을 준비하면서 회사원인 친언니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나도 오랜만에 작품을 하고, 언니도 최근 새로운 회사로 이직을 했기 때문에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독설을 서슴지 않는 마케팅팀 부장 서우진 역의 하석진은 전작 ‘혼술남녀’에서 맡았던 캐릭터와의 차이점에 대해 “초반에는 비슷한 이미지로 보일 수도 있겠다 생각했었는데, 중후반으로 갌수록 전작과는 다른 느낌을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정지인 PD와 배우들은 동시간대 경쟁을 펼치게 된 KBS2 ‘김과장’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먼저 정 PD는 “현재 타 방송사에서 방영 중인 오피스 드라마가 많은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에 비교를 많이 당할 것 같다”며 “어떻게 차별화를 둘 지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회사라는 공간을 따듯하고 편안하게 그리려고 노력했고 일생생활에서 존재하는 갑 을 관계도 현실적으로 그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하석진은 “‘김과장’과 2주 정도 방송이 겹치는데, ‘김과장’과 우리 드라마는 톤이 다르고, 초반 2주 정도 우리가 잘 하면 우리 드라마의 팬 층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1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