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발광 오피스’ 하석진 “나에게도 성장 드라마가 될 것 같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하석진,자체발광오피스,제작발표회

배우 하석진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하석진이 ‘혼술남녀’에 이어 이번에도 까칠한 성격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소감을 밝혔다.

하석진은 13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자체발광 오피스(연출 정지인, 박상훈, 극본 정회현)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혼술남녀’에서 고퀄리티 쓰레기 진정석 역을 맡아 까칠한 매력을 뽐냈던 하석진은 ‘자체발광 오피스’에서 독설을 서슴지 않는 마케팅팀 부장 서우진 역을 맡았다.

이에 하석진은 “제안 받았을 때 그 부분에 대해 부담이 되고 고민도 됐었다”며 “초반 이미지가 전작과 비슷한 부분이 있을 것 같아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하석진은 “이 드라마는 나에게도 성장 드라마가 될 것 같은 느낌이다”라며 “서우진이라는 캐릭터가 드라마 중후반부로 가면서 타고난 갑과의 대결에서 좌절을 느끼기도 하고 변화하는 캐릭터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 전작과 다른 점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시한부 삶에 충격 받고 180도 변신을 선언한 슈퍼 을의 사이다 오피스 입문기를 그린 드라마. 15일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