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PD “5% 돌파, 김희선 덕분…시청률 공약 준비”(인터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희선 / 사진제공=JTBC '아는형님'

김희선 / 사진제공=JTBC ‘아는형님’

‘아는 형님’이 약 1년 3개월 만에 시청률 5%의 벽을 넘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김희선 편은 시청률 5.333%(닐슨코리아, 전국유료방송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아는 형님’의 역대 최고시청률이다.

‘아는 형님’ 최창수 PD는 13일 “뜨거운 화제성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이 5% 목전에 머물러 아쉬웠다”며 “기다려왔던 시청률이다. 몸을 사리지 않고 열정을 다해 녹화에 임해줬던 김희선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이어 “김희선의 아름다움을 화면에 다 담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는 너스레를 떨었다.

‘아는 형님’ 시청자들은 멤버들이 시청률 5% 돌파 공약을 실천할지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아는 형님’ 멤버들은 시청률 3% 돌파를 자축하며 시청률 5% 공약을 세웠다. 특히 김영철은 이날 김희철이 제안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 공약에 동의했다. 김영철은 이날의 공약 때문에 장성규 아나운서를 비롯해 ‘아는 형님’에 출연하는 게스트들에게 “언제 하차 하느냐” “정말 하차할거냐” 등 놀림을 당하기도 했다.

당시 김영철뿐만 아니라 다른 멤버들 또한 시청률 공약을 세웠다. 강호동은 홍색 청색으로 양갈래 머리 염색, 서장훈은 여장하고 여대에서 수업듣기를 약속했고, 이상민은 40대 래퍼들과 ‘아는 형님’ 주제곡 만들기, 이수근은 오프로(5%)드 생존 게임, 김희철은 일본에서 일본 여성들과 니코니코니, 민경훈은 의정부고 학생과 하이패션 데이트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최창수 PD는 “멤버들도 시청률 5%를 넘은 것을 두고 서로 축하 메시지도 보내고 굉장히 좋아했다”며 “다가오는 녹화 날에 멤버들이 시청률 공약 이행을 논의하는 모습이 그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형님들의 공약이 장소·내용 모두 워낙 다채로워서 어떻게 방송에 녹일지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