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뭉친 양희은·악동뮤지션, 특급 컬래버 ‘나무’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양희은·악동뮤지션 / 사진제공=옹달샘

양희은·악동뮤지션 / 사진제공=옹달샘

가수 양희은이 악동뮤지션과 만났다.

양희은은 오는 15일 정오 악동뮤지션과 호흡을 맞춘 ‘나무’를 발표한다. 그의 컬래버 프로젝트 ‘뜻밖의 만남’의 여덟 번째 곡이다.

악동뮤지션은 지금까지 양희은이 작업한 아티스트 중 가장 나이가 어린 팀으로, 47년 차를 어떻게 담아 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양희은과 악동뮤지션은 지난해 SBS ‘판타스틱 듀오’에서 ‘엄마가 딸에게’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후 시청자들의 호응이 쏟아졌다.

지난 2014년부터 시작 된 양희은 싱글프로젝트 ‘뜻밖의 만남’은 윤종신, 이적, 이상순, 김창기, bk! of Astro Bits, 강승원, 김반장 등까지 쟁한 실력파 뮤지션들과 손을 잡았다. 매번 완성도 높은 음악을 내놓고 있기에 이번 악동뮤지션과의 결과물에 대한 음악 팬들의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양희은은 공식 SNS을 통해 “우리들 마음이 여러분에게 작은 울림을 드리길 기한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