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직접 꼽은 ‘편의점’의 관전 포인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나래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박나래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편의점을 털어라’의 패널 박나래가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정규 편성 후 13일 첫 방송되는 tvN ‘편의점을 털어라’는 다양한 편의점 음식과 패널들의 아이디어를 조합해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새롭고 기발한 레시피를 개발, 소개하는 먹방 토크쇼이다.

지난 파일럿 방송 당시 박나래는 딘딘과 더불어 다양한 조합의 레시피를 보여주며 게스트와 시청자의 입맛을 모두 사로잡았다. 더불어 재치 있는 입담까지 겸비한 그는 매회 큰 웃음을 터뜨리며 호응을 얻었다.

박나래는 정규 편성된 ‘편의점을 털어라’에 합류, 한층 업그레이드 된 꿀팁으로 막강 레시피를 전수 할 예정이다. 특히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나래바 사장으로 요리에 대한 남다른 센스를 뽐낸 만큼 박나래를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박나래는 “파일럿 촬영하면서 너무 재미있었는데, 정규 편성이 돼 정말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나는 ‘편의점을 털어라’의 고급진 음식 담당”이라며 “있어 보이는 요리는 자신 있다. 남들이 봤을 때 그럴싸한 요리를 만드는 방법을 전수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더불어 박나래는 “‘편의점을 털어라’는 전 국민을 쉐프로 만들어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편의점이라는 일상적인 장소에서 추억을 공유하는 토크쇼와 쿡방의 조합을 기대해 달라”며 “방송을 잘 안 보시는 우리 할머니도 재미있게 보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남녀노소를 위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