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 송민호 “웃음 드릴 수 있어 뿌듯”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송민호 / 사진=tvN '신서유기3' 방송화면 캡처

송민호 / 사진=tvN ‘신서유기3’ 방송화면 캡처

그룹 위너 송민호가 tvN ‘신서유기3’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송민호는 13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시청자 분들께 많은 사랑을 받아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송민호는 “저를 믿고 선택해주신 나PD님과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 그리고 예능 초보인 저를 배려해주고 가르쳐주신 형들에게도 감사하다. 덕분에 익숙하지 않은 리얼 버라이어티에 빨리 적응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반응이 가장 뜨거웠던 가상미션과 게임 그리고 부르마 여장 활약에 대해 “시청자 분들께 웃음을 드릴 수 있어서 뿌듯했고, 망가진 모습도 좋아해주셔서 기뻤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위너로도 활동할 예정이니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높였다.

지난 12일 감독판을 끝으로 막을 내린 ‘신서유기3’에 새 멤버로 합류한 송민호는 래퍼로 보여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달리 핑크색 가발의 부르마 변신부터 탈모 고백과 각종 게임의 구멍까지 숨겨진 반전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신서유기3’를 마무리한 송민호는 그룹 위너의 컴백을 위해 준비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