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래퍼로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지섭 / 사진제공=51k

소지섭 / 사진제공=51k

배우 소지섭이 MC 소지섭으로 귀환했다.

소지섭은 지난 12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두 곡이 수록된 새 싱글 음반 ‘있으면 돼’를 발표, 래퍼로의 컴백을 알렸다.

데뷔 이후 꾸준히 팬들을 위한 신곡을 발표해왔던 소지섭의 이번 음반 발매는 2015년 ‘콜라병 Baby’ 이후 1년 반 만이다.

그간 배우로서 하지 못했던 마음 속 이야기를 랩으로 풀어내온 소지섭은 이번 신곡 ‘있으면 돼’와 ‘SEE THE LIGHT’를 통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그만의 진심과 ‘힙합’을 향한 뜨거운 열정을 다시금 보여줄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번 신곡은 국내 힙합계의 내노라하는 실력파 뮤지션이 대거 참여, 완성도는 물론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있으면 돼’는 래퍼 창모가 피처링에 참여했고,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신예 프로듀서 우기(WOOGIE)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소지섭의 힙합 소울 메이트로도 널리 알려진 소울다이브 역시 이번 음반 작업에 참여,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소울다이브가 피쳐링을 맡은 ‘SEE THE LIGHT’은 브랜뉴뮤직의 베테랑 DJ이자 프로듀서로 맹활약 중인 디제이 주스(DJ Juice)가 프로듀싱을 맡아, 아드레날린을 절로 자극하는 신나는 리듬과 멜로디로 듣는 이들에게 경쾌한 흥겨움을 선사한다.

소지섭 오는 25일 일본 팬 미팅을 시작으로 타이페이, 자카르타, 싱가포르, 상해, 광저우, 홍콩, 서울에서 아시아 투어 일정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