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쯔위 “어렸을 때 요리 배워둘 걸, 잘하고 싶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V앱'

‘V앱’

트와이스 쯔위가 요리에 도전했다.

12일 방송된 포털사이트 네이버 V앱을 통해 쯔위가 ‘TWICE 김쯔위’를 통해 팬들과 만났다.

이날 수줍은 모습으로 등장한 쯔위는 “왜 이렇게 긴장되지. 예쁘게 봐 달라”고 말했다. 쯔위는 김밥 만들기에 도전했다.

쯔위는 “요리를 잘하는 편은 아니다. 그래서 요리를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부끄럽다”면서 재료 손질에 나섰다. 쯔위는 매니저의 도움을 받아서 가스 불에 붙을 붙였다. 그는 “비웃지 말아 달라”면서 어색하게 요리를 이어갔다.

그는 “연습생 때는 많이 했는데, 오랜만에 요리를 해서 소심해진다”면서 “괜찮다. 하면서 배우는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요리에 임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어렸을 때 엄마한테 요리를 배워 둘걸. 요리 잘하고 싶다”며 계란을 풀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