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김재욱, 드디어 잡혔다… 의미심장한 미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보이스'

‘보이스’

‘보이스’ 김재욱이 항복했다.

12일 방송된 OCN ‘보이스’에서는 무진혁(장혁)과 강권주(이하나)가 모태구(김재욱)의 집에 잠입해 그를 진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모태구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본 뒤 흥분했다. 두 사람을 심대식(백성현)을 폭행한 지하실로 유인한 그는 총으로 두 사람을 위협했다.

강권주는 “넌 병자고 환자야. 사회가 심판할 거야”라고 했고, 모태구는 “순서를 바꿔줄게. 저 놈부터 죽이고”라고 말한 뒤 총을 쐈다.

무진혁은 “지옥에서 보자. 이 개 같은 새끼야”라고 소리 질렀고 모태구는 “무진혁 팀장님 정의로운 척 순진한 척 하지 마. 네 안에도 있잖아. 악마적 본성이”라고 자극했다.

이어 경찰들이 왔고 모태구는 총을 내리고 항복했다. 그러나 모태구는 끝까지 무진혁을 자극하고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