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박진영, 샤넌 무대에 “능숙하다와 느끼하다는 한 끗 차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K팝스타6'

‘K팝스타6’

샤넌이 혹평을 들었다.

12일 방송된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에서는 생방송 진출을 위한 TOP8 참가자들의 경연 현장이 그려졌다.

지난 경연에서 박진영의 ‘어머님이 누구니’를 불러 A조 1위로 TOP8에 직행한 샤넌은 프라이머리의 ‘씨스루’ 무대를 선보였다.

샤넌의 무대를 본 뒤 박진영은 “능숙하다는 말과 느끼하다는 말이 한 끗 차이다. 노래보다 내 실력을 보여주려고 하는 게 앞서면 느끼하다는 말을 듣는다”라면서 샤넌의 무대가 “노래랑 안 맞았다”고 심사했다.

양현석은 “콘서트를 하는 것 같았다. 그런데 이 곡이 본인의 대표곡 같지는 않았다. 수록곡을 이렇게 한번 꾸며봐야지 하면서 보여줬던 무대다. 지난번에 들었던 ‘어머님이 누구니’는 본인의 타이틀곡 같았다”라면서 “이제는 수록곡을 가지고 오면 안 된다”고 평했다.

유희열은 “좋은 평가가 왜 안 나왔냐면 패턴이 같았다. ‘어머님이 누구니’와 완벽하게 패턴이 똑같았다”라면서 “다음 번에는 패턴을 버려야 한다. 다른 작전으로 우리들의 뒤통수를 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