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 이유리에 “이젠 내가 노 땡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조용할 날 없는 변 씨네 일가가 웃음을 책임졌다.

12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차정환(류수영)이 변혜영(이유리)에게 다시 사귀자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정환은 변혜영에게 “우리 오늘부터 1일할래?”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변혜영은 “농담 한 거지? 난 그럴 생각 없다. 어제 일 때문이야? 말했잖아. 소맥을 말아 먹었다”고 거부했다. 이에 차정환은 “그래서 먹튀냐?”라고 화를 냈다.

변혜영은 “하룻밤 좋은 추억으로 충분한 거 아니냐. 우린 8년 전에 끝났다”고 차갑게 말했지만, 차정환은 “난 아니다. 8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너 예쁘다. 심쿵한다”고 박력 있게 말했다.

다시 만난 차정환에게 변혜영은 여전히 차가웠다. 그러나 차정환의 후배가 그에게 고백을 했고, 이에 당황한 변혜영은 황급히 뒤를 돌다가 넘어졌다. 차정환은 “이게 네가 날 놓치면 안 되는 이유다”고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었다. 변혜영은 당시를 생각하며 분노의 양치질을 했다.

그는 차정환을 불러낸 뒤 “(고백에) 대답했냐”라고 말한 뒤 “아직 선배랑 사귈지 말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에 화가 난 차정환은 “이제 나도 노 땡스다”고 했다.

변라영(류화영)은 공무원 준비를 하는 변준영(민진웅)의 연애를 밝혀냈다. 변라영은 집에 늦게 들어온 변준영을 의심했고, 그가 잠든 사이에 그의 핸드폰을 몰래 찍어서 그의 연애를 밝혀냈다. 변혜영·변라영·변미영(정소민) 자매는 그를 두고 청문회를 진행했다. 변준영은 “공시생도 연애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항변했지만 변혜영은 “부모님 인생에 먹칠하는 거다. 개념 상실했냐”라고 불같이 화를 냈다.

변미영의 삶도 고달팠다. 그는 회사에서 자신을 알아봐주지 않길 바라는 김유주(이미도)와 대면했다. 김유주는 변미영을 알아본 뒤 “지방 흡입했어?”라며 “그런데 너 나 왜 모른 척 하냐. 종종 보자”라고 말했다. 변미영은 끝까지 아무 말도 못했다.

나영실(김해숙)은 건물주인은 오복녀(송욱숙)와 트러블 때문에 이사를 결정했다. 그러나 변한수(김영철)는 가게 때문에 오복녀와 다시 한 번 만나기로 결심했다. 오복녀 역시 방을 한꺼번에 빼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느꼈다. 이후 나영실은 오복녀에게 떨어지는 간판을 보고 함께 넘어졌다. 오복녀는 아파하는 나영실을 보며 미안한 표정을 지었다.

안중희(이준)는 아버지가 살고 있는 곳을 알게 된 뒤 그에게 줄 선물을 준비하고 편지를 써내려갔다. 그러나 그는 캐스팅이 되지 않았다는 소리에 좌절했다. 그는 눈물을 흘리며 감독님에게 “잘할 자신 있다”고 흐느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