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그대와’, 현재의 행복을 놓치지 말라는 메시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일 그대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일 그대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일 그대와’ 가 현재의 행복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운다.

지난 11일 방송된 ‘내일 그대와'(극본 허성혜, 연출 유제원) 12화에서 소준(이제훈)은 재산의 절반을 마린(신민아)에게 돌리고, 마린에게 “네가 바라는 평범한 행복, 점점 자신 없어진다”는 모진 말로 이별을 준비했다. 하지만 마린은 “내일을 걱정할 여유 없다, 궁금하지도 않다”며 지금의 행복을 지키고 싶어했다.

‘내일 그대와’가 후반부로 접어들며 ‘불투명한 미래 앞에서 지금의 행복을 지키는 것이 맞는지, 미래를 바꾸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지, 그리고 노력에 의해 운명이 바뀔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물음을 제기하며 여운을 남기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호를 거듭하며 주-조연들의 호연이 빛을 발한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내일 일은 내일 생각하자”며 미래가 어떻든 지금 사랑할 것을 약속하는 소준과 마린의 모습으로 ‘내일 그대와’ 12화가 마무리됐다. 애청자들은 이미 두 사람의 미래에 대해 갑론을박을 내놓으며 결론을 예측해보는 재미에 빠졌다.

한편, tvN ‘내일 그대와’는 외모, 재력, 인간미까지 갖춘 완벽 스펙의 시간 여행자 유소준과 그의 삶에 유일한 예측불허 송마린의 피해갈 수 없는 시간여행 로맨스다. 매주 금, 토 오후 8시에 방송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