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1박2일’ 속성 체험에 예능감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1박2일' 로이킴 / 사진제공=KBS

‘1박2일’ 로이킴 / 사진제공=KBS

가수 로이킴이 몸 속 깊숙한 곳에서부터 끓어오르는 폭발적 예능감을 과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12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2일)’에서는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과 함께 전라북도 부안으로 떠난 10주년 몸풀기 프리퀄 제1탄 ‘주제곡 만들기’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은 주제곡에 대한 영감을 얻기 위해 ‘1박2일’ 속성 체험을 하게 됐다. 이때 로이킴은 앞서 ‘1박2일’에 출연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게스트들과는 달리 조금은 여유로운 모습을 띄더니, 이내 숨길 수 없는 예능감을 뿜어내기 시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로이킴은 “난 입수는 절대 안 할 거에요”라며 입수를 피하기 위한 의지를 불태우며 필사적인 질주를 보여줘 모든 이들을 경악케 만드는가 하면, 퀴즈대결에 들어가서는 “내가 제일 약한 분야네”라면서도 끊임없이 도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이에 그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에 대한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공개된 스틸 속에는 아기처럼 노리개 젖꼭지를 물고 있는 로이킴의 모습이 담겨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낸다. 그의 도도하면서도 귀여운 표정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고 있는 것. 이와 함께 자신감이 넘치는 듯한 로이킴의 자태도 포착돼, 표정만으로도 웃음을 투척하는 그의 불타는 예능감이 더욱 기대감을 높이게 한다.

예능감 넘치는 로이킴의 매력이 가감 없이 투하된 ‘1박2일’은 이날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