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유선, 이완에 “꺼져, 너도 필요없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완, 유선 / 사진=SBS '우리 갑순이' 캡처

이완, 유선 / 사진=SBS ‘우리 갑순이’ 캡처

‘우리 갑순이’ 유선이 마음의 문을 닫았다.

11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에서는 자신을 찾아온 신세계(이완)에게 독한 말을 쏟아내는 신재순(유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재순이 걱정된 세계는 재순이 일한다는 생선가게에 찾아갔다. 세계를 발견한 똘이(이승우)는 그를 반겼고 재순은 “네가 여기 어쩐 일이냐”며 냉랭하게 대했다.

똘이는 세계와 놀던 중 “친구들이 생선냄새가 난다고 놀리더라. 학교 가기 싫다”고 속마음을 털어놨고 이를 들은 세계는 재순에게 이를 전하며 “똘이 어머니 아버지가 키워 주신다던데 집에 맡기는건 어떠냐”고 넌지시 말했다.

그러자 재순은 “넌 뭐가 그렇게 잘나서 그러냐. 의료봉사? 돈받으면서 일하는게 최고야. 좋은 기술을 왜 그렇게 쓰니. 이혼이나 당하고 효도도 못하면서 나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마라”고 독설했다.

세계는 “누나랑 대화하면 안되겠다”며 상처받은 표정을 지었고 재순은 “이제 알았냐. 꺼져라. 너도 필요없다”고 맞받아쳤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