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송재림, 전국환에 “저희 어머니 어르신 안 만난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보희, 전국환 / 사진=SBS '우리 갑순이' 캡처

이보희, 전국환 / 사진=SBS ‘우리 갑순이’ 캡처

‘우리 갑순이’ 송재림이 전국환과 이보희의 관계를 명확히 했다.

11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에서는 여봉(전국환)과 만나는 남기자(이보희)를 탐탁치 않게 여기는 갑돌(송재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갑돌은 두 사람의 만남을 목격하고 분노했다. 갑돌은 남기자와 여봉, 여시내(김혜선)를 불러 4자대면 자리를 마련했고 여봉과 여시내에게 “저희 어머니, 어르신 안 만납니다. 이 말씀드리려고 만나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여시내는 “아들이 일처리를 똑부러지게 하네. 이제 더 볼일 없는거 아니냐”고 거들었다.

여봉은 자리를 뜨려는 갑돌과 남기자를 붙잡고 “아들 의견은 들었으니까 네 이야기도 들어야겠다”고 다급하게 붙잡았다.

남기자는 “아들 의견이 제 의견이다”라며 자리를 떴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