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조이, 백만불짜리 보이스 ‘상큼’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조이 / 사진제공='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 / 사진제공=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그거너사’ 조이의 백만불짜리 비타민 보이스가 이현우에 이어 이서원까지 사로잡았다.

오는 20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 분)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비타민 보이스 여고생 윤소림(조이 분)의 순정소환 청량로맨스. ‘결혼계약’, ‘달콤한 인생’,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준 김진민 감독의 야심작으로 新 청춘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조이는 극중 비타민 보이스를 지닌 여고생 윤소림 역을, 이서원은 최정상 밴드 크루드플레이의 리얼 베이시스트 서찬영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은 윤소림(조이 분)의 SOLE 뮤직 N 오디션 장면으로 우연히 연습실을 지나가다 소림의 ‘비타민 보이스’에 사로 잡힌 그룹 ‘크루드플레이’ 멤버 서찬영(이서원 분)의 모습을 담고 있다.

스틸 속의 조이는 노래를 부르기 전 떨리는 듯 수줍은 미소가 얼굴 가득 번지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절로 엄마 미소를 짓게 한다. 이내 조이는 무사히 노래를 마치고 친구들에게 애교 뚝뚝 떨어지는 반달 눈웃음과 과즙미소를 발산하며 총 천연 매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조이의 순수하고 해맑은 모습은 그의 노랫소리까지 들리는 듯 착각을 불러일으키며 눈과 귀를 정화시켜준다.

한편 이서원은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동자로 조이를 바라봐 설렘을 자극한다. 이서원은 ‘인어공주’의 노래자락에 홀린 듯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어 방송을 통해 공개 될 조이의 노래에 궁금증이 모아 진다.

최근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조이는 자신만의 목풀기 방법으로 노래 부를 준비를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촬영 중 눈을 감고 감정을 끌어올리며, 청량한 목소리로 곡을 소화해 스태프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조이의 깔끔한 가창력과 섬세한 감정선에 스태프들은 모두 숨죽였고, 노래가 끝나자마자 탄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는 후문.

한편 ‘그거너사’는 동명의 일본만화를 리메이크한 작품. ‘그녀는 예뻤다’, ‘주군의 태양’, ‘미남이시네요’ 등 히트 로맨틱 코미디를 제작해온 제작사 본팩토리가 제작하고, 김진민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오는 3월 20일 월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