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조재윤 “오달수·고창석 만나면 ‘제일 잘생겼다’ 소리 들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조재윤 / 사진=V앱 '‘강예원X한채아 ’비정규직 특수요원‘ 무비토크 라이브’ 캡처

배우 조재윤 / 사진=V앱 ‘‘강예원X한채아 ’비정규직 특수요원‘ 무비토크 라이브’ 캡처

배우 조재윤이 오달수, 고창석과 친분을 과시했다.

10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강예원X한채아 ‘비정규직 특수요원’ 무비토크 라이브’에서는 조재윤이 잘생겼다는 칭찬을 받았다.

MC 박경림은 조재윤에게 “지금 잘생겼다는 댓글이 너무 많다. 댓글 아르바이트나 가족분들 푼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조재윤은 “사실은 제가 오달수 선배님, 고창석 선배님과 되게 친하다. 자주 모이는 이유는 잘생겼다는 소리를 제일 많이 듣기 때문이다”라며 “그래서 형님들과 만나는 자리를 좋아한다”라고 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