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탄핵 인용’… 스타들도 움직인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유아인, 문정희, 윤균상 / 사진=텐아시아 DB

유아인, 문정희, 윤균상 / 사진=텐아시아 DB

대한민국 스타들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간 촛불 집회에 참여하며 소신을 밝히는 데 앞장서 온 배우 유아인은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7년 3월 10일 대한민국”이라고 적고 대통령 탄핵 결정이 방송되고 있는 TV 화면을 함께 올렸다.

문정희는 “2017년 3월 10일 #탄핵 인용 #봄날 #헌법 수호 #대한민국”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오늘을 기억할 것이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이제부터가 중요할 것 같습니다. 짜릿한 오늘”이라는 내용의 글을 덧붙였다.

또 치타는 웃음 소리를 나타내는 자음 ‘키읔(ㅋ)’이 쓰인 병투껑 사진과 함께 “너무 좋다”고 짤막한 소감을 남기기도.

스타들의 SNS

스타들의 SNS

윤균상은 자신이 출연 중인 드라마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의 OST이기도 한 안예은의 ‘봄이 온다면’ 가사를 게재하고 “봄이 왔구나, 따뜻한 봄이”라는 말로 그 의미를 추측케 했다.

최근 엄마가 된 정인은 인스타그램에 ‘기”쁘”다’라고 적힌 사진을 각각 올려 탄핵 인용을 유쾌하게 환영했다.

이 외에도 이기우, 김지우, SBS 배성재 아나운서, 안선영, 김나영, 임슬옹, 천우희, 최희, 신지, 김재경 등이 SNS를 통해 소신을 드러냈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선고 재판에서 재판관 만장일치 박 대통령 파면을 결정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