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현우 “이세영과 실제 연애? 그저 웃지요”(인터뷰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현우,인터뷰

배우 현우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최근 인터뷰를 위해 만난 배우 현우는 굉장히 유쾌한 남자였다. 작품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것도, 자신의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놓는 것도 여간 기뻐보였다. 작은 농담에도 큰 소리를 내 웃었고, 표정을 다양하게 사용하며 자신의 얘기를 전달했다. 사뭇 진지한 얘기가 오갈 때도 상대방을 미소짓게 만드는 상냥한 눈웃음을 잃지 않았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속 달달한 로맨티시스트의 모습을 벗은 현우는 상대방을 웃게 만드는 재주가 있었다.

10.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통해 대중들에게 현우라는 이름을 각인시켰다.
현우: 실감이 안 난다. 주변에서 많이 알아봐주셔서 신기하고 감사하다. 특히 아저씨 팬이 생겨서 놀랐다. 아저씨들과 사진을 많이 찍었다.

10. 많은 커플들 중 아츄커플이 큰 사랑을 받았다. 예상했나.
현우: 전혀. 촬영 초반만 해도 내가 (이)세영 씨와 커플이 된다는 사실만 알고 있었다. 우리가 많은 얘길 나누면서 신마다 애드리브를 만들다 보니 예쁘게 봐준 것 같다. 글쎄, 극 중 나와 세영 씨의 애정행각이 꼴 보기 싫은 사람도 있었겠다.

10. 어떤 장면들이 애드리브로 탄생했나?
현우: 갑자기 귤을 먹여준다거나, 차에서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하는 것 등. 사실 모든 장면들이 자연스럽게 탄생했다. 감독님도 카메라는 계속 돌리고 우리끼리 알아서 놀라고 하셨다. 그러니 나와 세영 씨가 한 마디씩 주고받다가 불이 커진 거다. 처음엔 감독님도 당황하시더니 나중엔 은근히 기대하는 눈치였다.

10. 꽤 닭살스러운 연기들이 많았다. 어색하진 않았나.
현우: 난 이런 연기가 처음이다. 적응을 하는 데 시간이 꽤 걸렸다. 세영 씨 역시 캐릭터와 실제 성격이 많이 다르다. 스킨십 연기 후엔 부끄러워한다. 처음엔 어려웠는데, 점차 마음이 맞고 편해지니 모든 연기가 가능했다.

10. 두 사람의 호흡이 좋아서 실제 연애 발전 가능성을 궁금해 하는 사람이 많다.
현우: 그런 반응을 보고 나와 세영 씨 둘이 웃고 말았다. 사실 현장에선 많이 바빴다. 따로 볼 시간도 없었다.

10. 그렇다면 실제 이상형은?
현우: 사람마다 매력이 다르겠지만, 일 하는 것을 잘 배려해주는 사람이 최고 아닐까. 만약에 내가 작품 속에서 결혼도 하고 스킨십도 하는 연기를 할 때, 이해를 해주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힘들 것 같다.

10. 극 중 태양이는 참 딱한 캐릭터였다. 감정이입이 잘 됐나.
현우: 정말 너덜너덜했다. 초반엔 취업도 힘들고 사귀던 여자친구에게도 잔인하게 차였다. 나도 캐릭터에 동화돼 마음이 아프고 우울했다.

10. 태양이의 성격이라면 전 여자친구 지연(차주연)에게도 애정을 많이 쏟았을 거다. 이후에 그와 가족으로 만난다. 상황 이해에 어려움은 없었을까.
현우: 솔직히 지금도 이해가 안 된다.(웃음) 아무래도 가족 드라마니 막장 없이 훈훈하게 마무리가 돼야 했을 거다. 사실 태양이가 지연이에게 복수를 했다면 내 마음도 편하지 않았을 것 같다.

현우,인터뷰

배우 현우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