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전소미, 바리스타 체험 도전…충격적 비주얼의 커피 탄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마이 리틀 텔레비전' 소미 / 사진제공=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소미 / 사진제공=MBC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소미가 바리스타에 도전한다.

지난 방송 당시 아빠 매튜와 클라이밍에 도전해 큰 인기를 끌었던 소미는 오는 11일 방송에서 ‘커피’를 주제로 바리스타 체험에 나선다.

최근 진행된 인터넷 생방송에서 소미는 방송 시작과 함께 자신의 또 다른 버킷리스트로 바리스타 되어보기를 꼽았다. 이날 소미는 ‘훈남 바리스타’ 이강빈과 함께 다양한 커피 만들어보기에 나섰다.

본격적인 커피 만들기에 나선 소미는 이강빈에게 핸드드립 커피 내리는 법을 전수받아 직접 내린 커피를 맛봤는데 시음 도중 커피 CF를 흉내 내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에스프레소 내리는 법을 배운 소미는 모르모트PD를 초대해 자신이 내린 커피 시음을 부탁했는데 초딩 입맛의 모르모트PD는 쓰다는 혹평을 남겨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또 요즘 가장 핫한 커피인 스카치노 만드는 법을 배운 소미는 모르모트PD에게 직접 만든 충격적인 비주얼의 커피를 권했는데 커피를 맛 본 모르모트PD는 의외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소미의 두 번째 버킷리스트인 바리스타 도전기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