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발광 오피스’ 장신영-오대환, 첫 촬영부터 리얼 ‘직장인 포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장신영, 오대환/사진=MBC '자체발광 오피스'

장신영, 오대환/사진=MBC ‘자체발광 오피스’

‘자체발광 오피스’ 장신영-오대환이 첫 촬영부터 리얼 직장인 포스를 내뿜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3월 15일 첫 방송 되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연출 정지인, 박상훈)는 시한부 삶에 충격 받고 180도 변신을 선언한 슈퍼 을의 사이다 오피스 입문기를 그린 드라마다.

장신영은 영업팀의 얼음마녀이자 실적의 여왕인 ‘조석경’ 과장 역을 맡았다. 조석경은 만삭의 몸으로 이 악물고 출산 후 2주만에 출근한 독종 중의 독종이다. 오대환은 아부와 눈치 천재 이용재 대리 역을 맡았다. 이용재는 상급자 앞에서 굽신거리기 바쁘다고 ‘꼬부리’ 라는 별명이 붙은 인물. 영업팀 박상만(권해효) 부장 라인이며 계약직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은장도’의 얄미운 밉상 선배로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장신영과 오대환은 놀라운 캐릭터 싱크로율을 자랑해 눈길을 끈다. 장신영(조석경)은 매서운 눈빛으로 ‘실적의 여왕’ 포스를 발산한다. 깨끗한 블라우스와 차분한 헤어스타일이 그의 깔끔한 성격을 드러낸다. 또한 장신영은 안경까지 소품으로 준비해 지적인 매력을 극대화 시킨다.

그런가 하면, 오대환(이용재)은 ‘꼬부리’ 라는 별명의 기원을 몸소 인증하고 있다. 45도 굽은 그의 허리와 배꼽 위에 가지런히 놓인 두 손이 웃음을 자아낸다. 동시에 아부 섞인 오대환의 미소가 캐릭터 싱크로율 지수를 한층 더 상승시키고 있다.

이처럼 두 사람은 어느 회사에나 있을 것 같은 캐릭터를 맡아 신스틸러로서 활약을 펼칠 예정. 이에 연기 내공 있는 장신영과 오대환이 브라운관을 통해 보여줄 오피스 현실 캐릭터의 모습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MBC 드라마 극본 공모 당선작이다. ‘미씽나인’의 후속으로 오는 3월 15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